대안공간 눈 1전시실

전우연|CHUN Woo-yeon 작가 프로필 상세보기

 

좋은 양가성과 나쁜 양가성

Good ambivalence and bad ambivalence

 

2018. 08. 09(Thu) - 08. 22(Wed).

작가와의 대화 Artist Talk| 2018.08.11(Sat) PM 4:00

 

전우연, <주름진 벽>,  종이천, 실, 와이어, 110x75cm, 2018  ⓒ전우연

 

작가노트
접힘과 주름, 그것은 마치 우리 몸을 감싸고 있는 덮개, 껍질, 피부, 옷과 같다. 그와 동시에 공간의 일부이며 시공간을 구성하며, 그렇기에 시간과 뗄 수 없는 상호 관계를 만든다. 평면이 접혀서 주름이 생기면, 방금 ‘앞’이었던 면은 ‘뒤’가 되기도 하며 각 각의 면들은 스스로 앞과 뒤이기를 반복한다. 접히고 주름이 잡히며 생기는 끄트머리, 모서리, 가장자리들은 우리 삶속에 명확히 구분 지을 수 있는 모호한 경계에 대해 질문을 던지게 한다.

삶과 죽음, 빛과 어둠, 안과 겉, 내부와 외부, 시작과 끝, 옳음과 그름, 진실과 거짓, 이곳과 저곳, 나와 타인(내가 아닌 나)을 명확히 구분할 수 있는가. 우리의 삶에 수많은 것들이 양가적인 것처럼. 완전히 상반된다고 여겨지는 것들은 사실 하나의 다른 두 모습일 것이고, 하나가 있음으로 다른 하나가 존재한다.  

하지만 그것조차 나누려 하는 우리 사회. 그렇다면 좋은 양가성(ambivalence)과 나쁜 양가성이 있는가. 나는 우리사회에 다양한 대립관계들을 양분하고 그렇게 판단해버리는 것들에 대한 거부감을 작업에 담는다. 

주름진 벽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된 시리즈 작업들은 종이, 천을 가지고 외부의 힘으로 인해 구겨지고 짓눌리며 또다시 펴짐을 반복하며 생기는 우연적 효과, 균열, 대비, 그림자, 추상적인 형태를 사용하였다.

주름지고 펴지고 다시 주름짐을 반복하면서 하나의 면은 수많은 면들로 무한하게 확장이 되고 모든 면들은 서로 통하게 된다. 이렇게 접힘(또는 주름)은 때로는 강압, 잔혹, 불안 등을 느끼게도 하지만 동시에 인위적이지 않은 자연스러움으로, 보편적이고 당연한 우리 삶의 양가적인 모습을 담고 있다. 접힘과 균열로 인한 여러 파편 또는 층(layer)들은 다시 결합되어 표면에서 공간으로, 이미지에서 오브제로, 결국은 앞에서 뒤로 연결한다. 글_전우연

 

 

 

전우연, <하얀구김>, 종이, 실, 가변크기, 2018  ⓒ전우연

 

 

 

전우연, <구겨진 형태>, 천, 와이어, 실, 60x40x50cm, 2018  ⓒ전우연

 

 

 

전우연, <random>, 드로잉 꼴라주, 종이, 목탄, 각 21x29cm, 2018  ⓒ전우연

 

 

 


본 전시는 대안공간 눈에서 전시공간을 지원하며, 관람료는 없습니다.
전시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까지 관람할 수 있으며  
월요일은 휴관입니다.


대안공간 눈  Alternative-Space NOON
(16253)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화서문로 82-6
82-6 Hwaseomun -ro, Padal-gu, Suwon-si, Kyeonggi-do, Korea
Tel.+82 (0)31 246 4519 / Fax.+82 (0)31 246 4519
www.spaceno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