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안공간 눈 1전시실

이인강|LEE Inkang   작가 프로필 상세보기

 

일기창

Windows Diary

 

2018.07.26(Thu) - 08.08(Wed)

작가와의 대화 Artist Talk| 2018.07.28.(Sat) PM 4:00

 

이인강, <일기창197-13>, 폐가에서 수집해온 창문 위 프로젝션, 각파이프, 78x172x50cm, 2018 ⓒ이인강

 

《일기창》은 개인과 사회, 주체와 타자의 시선 사이를 오가며 인물의 존재와 심리를 주제로 회화와 설치 작업을 이어온 이인강 작가의 첫 번째 개인전이다. 2018년부터 울산 창작스튜디오 고래로131 레지던시에서 활동하는 이인강은 울산 장생포 지역에서 수집한 여러 오브제들을 기반으로 설치한 ‘일기창’ 작업을 선보인다. ‘일기창’ 시리즈는 장생포 지역의 폐가에서 직접 주운 일기장의 텍스트를 기반으로 한 영상을 장생포 일대에서 수집한 다수의 창문틀에 상영하는 작업이다. 창문은 공간의 내부와 외부 경계에 놓이는 성격을 지닌 오브제로, 지역사회에 완전히 스며들지 못하는 ‘이방인’으로서의 작가의 상황을 환기하는 역할을 한다.

작가노트

어디에 서서 바라보는가에 따라 많은 것이 달라진다. 또는 같은 지점에서 어디를 바라보는 가에 따라 또 이야기는 달라질 수 있다. 작업을 설명할 때 언제나 예시로 ‘유채꽃밭’ 이야기를 들었었다. ‘내가 기억하는 어릴 적 모습은 유채꽃밭에 있는 나의 모습이었으나, 어느 날 다시 본 사진 속의 나는 꽃밭을 등지고 그 반대편을 보고 있었다.’ 라는 것이다. 사진 속 나는 카메라의 시점 반대편 너머를 응시하고있으나, 나는 그 풍경을 기억하지 못한다. 그것은 즉 과거와 현재, 주체와 대상의 시점에 관한 문제다. 이를 통해 나는 보는 주체와, 보여지는 대상이 서로를 규정하는 관계를 시점과 기억을 중심으로 풀어내려 한다. 편집되는 나의 기억과 누군가의 편집된 기억 속의 나 또는 우리를 그리려 한다.

②(전시기획의도)
‘Windows diary 일기창’ 을 진행하며 ‘구분과 규정’ 이라는 키워드에 집중하고 있다. 1인칭을 넘어 3인칭의 시점을 다루려 할 때, 구체적으로 장생포라는 지역과 집단의 기억을 다루려 할 때, 구분과 규정의 모호함이 나타났다. 이방인, 외부인으로서 나는 결코 내부인의 관점을 읽어 낼 수 없다. 나는 역사적, 사회적 배경을 통해 집단의 기억을 쫓아갈 뿐이다. 그러던 중 나는 이곳에서 어떤 일기장을 발견했다. 그것은 나에게 외부인으로서 내부를 더 자세히 들여다 볼 수 있는 단서가 되었다. 그리고 나는 이것을 통해 내부인의 동의 없는 외부의 규정을 하려 한다. 1991년도에 쓰여진 일기장의 주인은 장생포에 거주하는 당시 20대 초반으로 추정되는 여성이다. 일기장을 통해 나는 간접적이게 나마 내부인의 시점을 가질 수 있게 되었다. 하지만 애초 내가 원했던, 생각했던 고민과는 달랐다.
●이인강

 

이인강, <일기창185-13>, 폐가에서 수집해온 창문 위 프로젝션, 각파이프, 78x174x50cm, 2018 ⓒ이인강

 

 

이인강, <일기창185-13>, 폐가에서 수집해온 창문 위 프로젝션, 각파이프, 78x174x50cm, 2018 ⓒ이인강

 

 


본 전시는 대안공간 눈에서 전시공간을 지원하며, 관람료는 없습니다.
전시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까지 관람할 수 있으며  
월요일은 휴관입니다.


대안공간 눈  Alternative-Space NOON
(16253)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화서문로 82-6
82-6 Hwaseomun -ro, Padal-gu, Suwon-si, Kyeonggi-do, Korea
Tel.+82 (0)31 246 4519 / Fax.+82 (0)31 246 4519
www.spacenoo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