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안공간 눈 1전시실
전시장면 보기

김다희 | DAHEE KIM   작가 프로필 상세보기

물성의 변이

2018.05.17(Thu) - 05.30.(Wed)
Artist Talk : 2018.05.19.(Sat) 4P.M.

 


김다희, <물성의 변이 Properties Variation>, Oil on canvas, 91.0x116.8cm , 2017

작가노트

대학교 3학년 때 세월호 참사가 발생했습니다. 각종 매체에 아이를 잃은 슬픔에 울부짖는 부모들의 모습과 계속되는 속보라는 두 글자는 마치 세상을 잠식해가듯 끊임없이 나왔습니다. 그 사건은 미대학생이라는 위치의 저에게 외부에 대한 관심과 의문을 불러와 현실과 그 이면은 어떤 것일까라는 생각을 들게 해 작업으로 나오게 됩니다. 불분명한 추측과 예측들만이 난무하는 상황을 다른 직업, 다른 공간이지만 나름의 방법으로 유가족과 함께하려 노력했습니다. ‘세월호 참사를 계기로 시작된 작업은 2014~2015년까지는 권력자들에 의해 가려져있는 어두운 배면에 관한 이야기를 물성의 변이로 형상화시켜 진행이 됐습니다. 그 과정에서 정보, 미디어, 근본, 사실 그리고 정의 등 궁극적으로 사실에 대한 이야기로 앞으로의 작업 방향을 정하게 됩니다. 작품에는 수많은 선들이 모여 사물들의 성질을 변형시키거나 혹은 형상화 합니다. 사물과 선의 관계는 사건, 사고에서 나아가 세상에 있는 모든 대상들에 입혀진 지칭의 시작까지 의문을 갖게 됩니다. 이는 여러 실로 이뤄진 숲 혹은 식물들과 함께 화면을 채움으로써 허상성에 관해 말하고자 합니다. 한편 움직일 듯 격렬한 선들로 물고기를 연상시키는인어는 작품 안에서 진실한 존재이자 정의를 쫓는 대상입니다. 인어는 사람의 춤사위와 물고기의 결합체로 현실 속 혼란에도 올바른 판단과 진실을 찾고 순수함을 잃지 않으려는 의지·긍지를 갖고 있으며 작가 자신을 반영하고 있습니다. 사회 지배층은 기성세대와 신세대를 이어주는 효율적인 역할이라 생각해왔던 것이 이제는 의문으로 점철되고 또 반복되어 가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이 살아가는, 살아내야 하는 세상 이어야하기에 비록 작품 속이지만 물성의 변이를 통해 현실과 이상의 기이한 연계를 지속적으로 표현하고자 합니다.

 

기획의도

대안공간 눈 전시실의 외부는 숲속의 집 모습이고 내부는 빛이 한쪽에서 들어오는 아늑한 구조입니다. 저는 아늑하면서도 공간이 주는 차가운 분위기를 외부의 자연적인 분위기와 연결이 되며 작업과 어우러지는 공간을 구성하고자 합니다. 뚜렷한 대상, 제시어가 없는 무언가 들로 규정된 사물 또는 식물들을 부드러운 모발 혹은 실과 같은 것들로 감싸 우리 주변을 유기적으로 연결시키고 또 감싸고 있는 것처럼 이상과 현실의 경계를 모호하게 만들어 혼자가 아닌 누군가는 공감하고 함께하고 있음을 전시를 통해 전달하고 싶습니다.

 

 

김다희, <물성의 변이 Properties Variation>, Oil on canvas, 116.8×91.0cm , 2017

 

 

김다희, <물성의 변이 Properties Variation>, Oil on canvas, 60.6×72.7cm , 2017

 

 

김다희, <물성의 변이 Properties Variation>, Oil on canvas, 90.9×65.1cm , 2017

 

 

김다희, <물성의 변이 Properties Variation>, Oil on canvas, 53.0×72.7cm , 2017

 

 


본 전시는 대안공간 눈에서 기획하였으며, 관람료는 없습니다.
전시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까지 관람할 수 있으며  
월요일은 휴관입니다.


16253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화서문로 82-6(북수동 232-3) 대안공간 눈
문의 : (031) 246(4)-4519 / spacenoon@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