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안공간 눈 자기만의 방
전시장면 보기
전시평론 보기

양반김 ㅣ Yangbankim  작가 프로필 상세보기

삽질의 무게

2017.10.27(FRI) - 11.09(Thu)
Artist Talk : 2017. 10. 28. 4PM






작가노트

양진영, 김동희로 구성된 양반김은 "양반김"이라는 한국의 식품 상품이름과 아티스트의 성씨를 반씩 갈라"++이라는 합성어로 만든 두 중의적 뜻을 가진 아티스트 그룹이다.
양반김의 작업은 상당히 즉흥적이고 날것의 모습들로 외적코드화 되어있는 대상들을 가볍게 풍자한다
. 일상생활 표현방식은 소설과 설치, 퍼포먼스, 영상 등 다양한 매체와 행위를 통해 구현하고 있다.
남루한 오브제와 일상적 소재는 자주 등장하는 키워드이며 언어의 이중성에서 시작한 언어유희는 작품의 내용적 측면까지 부조리를 만들어 낸다
. 허황된 유머러스함, 양반김의 B급문화의 확산과 오락성, 동시대 현대미술의 비판적 경향이 뒤죽박죽 섞여 나온다.
양씨와 김씨
, 두 사람 안의 같거나, 다른 이야기는 지금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현실, 현재에 집중되며 솔직한 비꼬기로서 대상을 관철한다
.


<삽질의 무게>,모래,저울,,가변설치,2017


<물들어올 때>,파란비닐봉지,가변설치,2017


<물 들어올 때 노 저어라>,화선지에 캘리그라피, 30x80cm, 2017


본 전시는 대안공간 눈에서 기획하였으며, 관람료는 없습니다.
전시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까지 관람할 수 있으며  
월요일은 휴관입니다.

16253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화서문로 82-6(북수동 232-3) 대안공간 눈
문의 : (031) 244-4519 / spacenoon@hanmail.net